北기업소, 막무가내 탄광 개발로 인명 피해 커

최근 북한의 북부지구 탄전들에서 중·소기업소 명의의 개인 사굴에 대한 통제가 강화되고 있다고 NK지식인 연대(대표 김흥광)가 전했다.


단체는 “2002년 새로운 경제관리 개선정책에 의해 기업소에서 자체 탄광개발을 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게 되었고 이때부터 많은 탄광이 생겨났다”며 “탄광지구 주민들은 편법을 이용하여 중·소기업소의 명의를 빌려 개인탄광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학적 탐사도 없고 동발목 등 안전장치도 없는 채굴작업으로 많은 사람이 죽고 건물이 무너지는 등 상황이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현지 소식통의 말을 인용 “11월 10일 함경북도 도당 회의실에서 국토관리부, 보안서, 지질탐사대 등 탄광개발부문 일꾼들의 협의회가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회의에서는 “새별 북부지구 탄광연합기업소와 경성군 생기령 탄광기업소, 회령시 유선탄광지구가 개인 탄광개설을 방치한 결과 많은 경제적 손실과 인명피해를 입었다는 비판과 국영탄광기업소의 탄전이 줄어들고 국가생산계획수행과 운영관리에서 혼란이 조성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통신원은 특히 “함경북도 경성군 생기령 탄광지구에 위치하고 있는 5·31도자기 공장은 ‘김일성혁명력사 연구실’을 비롯하여 많은 건물들이 파괴되어 이전해야 할 상황에 이르렀으며 건물이 무너지면서 여러 명의 인명피해도 났다”며 “이미 생기령 중학교와 소학교, 일부 주민사택은 무너져 다른 곳으로 이사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 도당 지시로 모든 탄광지구에는 국토관리부와 보안서의 합동검열이 진행되고 있으며 많은 개인 사굴탄광이 폐기처분을 받았다”며 “개인 사굴을 못하게 하면 탄광지구에 남아있을 주민이 없다. 특히 개인 탄광에서 나오는 석탄으로 동기난방을 보장하던 작은 기업들에서 항의가 대단하다”며 사굴 통제 조치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을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