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기관별 대남비난 증가 ‘눈길’

주로 방송과 논평, 신문 사설을 통해 쏟아지던 북한의 대남비난이 최근 기관별로 이뤄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달 17일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서기국 보도를 통해 한미연합사 지휘부가 양국의 전투기에 교환 탑승해 편대비행을 한데 대해 `한미동맹은 침략동맹’이라며 비난했다.

이어 조평통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은 지난달 30일 `남조선의 비참한 경제실태는 반민족적, 반인민적 악정의 필연적 산물이다’라는 제목의 `백서’에서 `남한의 경제 사정 악화에는 남한 정부가 반공화국 대결 정책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극도로 악화시킨데도 중요한 원인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또 6.15공동선언실천 북측 위원회는 이달 1일 대변인 담화를 내고 이명박 정부가 남한의 통일운동단체들을 탄압하고 있다면서 “죄악을 반드시 계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일 북한의 조선기자동맹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방송통신위원회가 ‘남북방송교류추진위원회’를 구성키로 한 데 대해 “북남 언론 사이의 진정한 협력과 교류를 지향하는 내외여론과 민심에 대한 우롱이고 기만”이라고 비난했다.

또 북한의 조선민주법률가협회는 3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한 법원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단체 핵심간부들에게 실형을 선고한 데 대해 “북남선언들과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대한 공공연한 부정”이라고 비난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에서 “북이 과거에는 주로 방송이라든가 논평, 신문 사설 등을 통해서 대남비난을 했었는데, 최근에 보면 대남 기관별 입장발표가 상당히 많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기관별 직접 비난 증가 추세의 배경과 관련, 촛불집회 1주년을 맞아 남한 사회내 반정부 투쟁을 고무하기 위해 기관별로 이른바 `충성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방증이라는 해석도 나온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