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급변시 고도의 정치력 발휘할 리더 필요”







▲ 김영환 씨가 대학생들에게 강연을 하는 모습


남북한이 통일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준비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다년에 걸쳐 통일 관련 문제를 연구해온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은 경제적 역량 등 객관적인 준비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통일을 잘 이끌 ‘리더십’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아무리 통일 준비가 잘돼도 복잡 다단한 통일 과정에서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은 대단히 어렵기 때문에 하루빨리 통일 리더십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연구위원은 지난달 27일 대학생 시사매거진 바이트가 주최한 ‘북한인권을 비추는 별이 빛나는 밤에’란 제목의 북 콘서트에서 “북한이 본격적으로 붕괴에 접어들고 내전이 일어나게 되면 북한 내부의 정치적 상황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하다”면서 “특히 아주 짧은 시간에 고도의 정치력을 발휘하는 리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내전 등 정치적 불안한 상황에서 각계각층에서 리더들이 나올 텐데, 대중의 마음을 휘어잡고 정치적 리더십을 보여줄 인재가 현재 남북한 현실로 봤을 때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통일 시대를 이끌고 미래를 밝게 해줄 리더십을 가진 인물이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히 통일이 되었을 때 정치적 혼란들은 우리가 감수할 수밖에 없다. 피할 수 없다”면서 “문제는 그런 정치적 혼란 생겼을 때 얼마나 빠른 속도로 그것을 극복해 내느냐다. 어떻게 최소화 할 수 있게 하느냐. 정치적 리더십을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지금이라도 우리가 정말 어떤 통일 시대를 이끌 수 있는 정치적 리더를 발굴하고 육성, 훈련시키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향후 통일 준비와 관련 그는 “통일과정에서 지나친 비관, 지나친 낙관 둘 다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모든 일에 긍정, 부정적 측면이 있듯이 장기적으로 (통일의) 기회가 될 것이라는 측면을 지나치게 낙관하지 않으면서 실질적인 준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일이 된 이후 3, 4년만 지나면 알 수 있을 것이다. 나쁜 점이 많다고 느낄 수 있는데, 이는 통일이 된 것에 대한 반감이 커질 수 있지만 우리가 앞으로 통일을 연착륙시키기 위해서 이러한 반감도 우리가 극복해야 할 과제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가 행사장에서 대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강수정 인턴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