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금속공업성 “철강재 생산 늘릴 것”

북한 금속공업성의 양 호 부상은 “올해 금속공업 부문에서는 기술 개건을 적극 다그쳐 철강재 생산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그는 “무산광산연합기업소에서 생산을 높은 수준에서 정상화하는 것과 함께 서부지구 광산들의 생산 능력을 훨씬 높이기 위한 투쟁이 힘있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철생산용 중요 자재를 공급하기 위한 면밀한 작전을 펴 나가고 있다”면서 “제철소, 제강소에서 용광로와 소결로, 전기로의 기술 개건을 다그치고 공정들을 완비, 생산을 종전에 비해 훨씬 높일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