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근로자 中서 저임금·장시간 노동에 시달려”

중국 단둥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이 저임금과 장시간의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중국 경제지가 보도했다.


중국 경제관찰보(經濟觀察報)는 최근호에서 북한 근로자들을 특집으로 다루며 이들이 하루 14시간을 일하지만 월급은 중국 돈 1200위안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경제관찰보에 따르면 북한 근로자들의 일터는 호텔과 건설현장, 신발이나 의류 공장, 전자제품 회로기판 공장 등 다양하다. 현지에는 이들을 공장이나 회사에 알선해주는 직업소개소들도 번성하고 있다.


현지 한 무역회사 관계자는 “북한 의류공장에서 일하던 근로자들이 최근 대거 단둥으로 진출하고 있다”며 “북한 근로자들은 한 달에 1300위안에서 1500위안, 미화로 200달러에서 240달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 등지의 의류공장들이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크게 성장했지만 지난 2010년 두 차례 북한의 도발 이후 한미 등의 대북제재 강화로 공장 가동이 사실상 중단됐다. 이에 따라 북한 당국은 일자리가 없어진 근로자들을 중국으로 보내고 있다고 경제관찰보는 설명했다.


또한 불법적으로 북한 근로자들을 소개하는 중국 무역회사들은 한 달에 1200위안을 북한 근로자들의 최저임금으로 정해놓았지만 이와 별도로 북한 근로자를 고용하려는 업체에 3000위안을 요구해 많은 이득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