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귀환 日여성 “일본은 조국아닌 조국”

“단순히 태어난 곳이라고 해서 조국이 아님을 새삼 깨달았다.”

북한에 사는 일본인 여성 안필화(일본명 히라시마 후데코.平島筆子.67)씨가 7일 조선중앙통신에 특별히 글을 기고했다.

1959년 재일 조선인 남편을 따라 북한으로 건너간 후 43년 동안 함경북도 길주에서 살던 안씨는 2003년 1월 일본으로 왔다 지난달 다시 북한으로 돌아갔다.

그는 “43년만에 밟아본 일본 땅이었지만 그 곳을 조국이라 부르고 싶지 않았다”며 그 이유를 냉철한 이기심과 이해타산으로 자신을 맞는 일본사회의 태도에서 찾았다.

안씨는 “일본 반동들은 반공화국(反北) 모략선전에 협력할 것을 강박했고, 만약 이를 거부하면 신상이 위태롭다는 식으로 나를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이라는 나라가 꼭 남의 나라와 같이 생각돼 도저히 정이 가지 않았다”며 “오랜만에 만나는 자식을 품에 안는 어머니의 따뜻한 정이란 도저히 찾아볼 수 없는 조국 아닌 조국”이었다고 혹평했다.

또 “오직 저들의 정치적 목적 실현을 위해서만 내가 필요했던 그런 나라를 끝없이 저주했다”면서 북한을 떠나온 데 후회가 막심했다고 털어놨다.

안씨가 증언하는 북한 사회는 일본과 정반대였다.

그는 “공화국(북)은 일본사람인 나를 차별하지 않고 평등한 사회ㆍ정치적 권리를 부여해줬을 뿐 아니라 생활에서 사소한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따뜻이 보살펴줬다”며 1990년대 후반 ’고난의 행군’ 시기에도 식량배급과 생활보조금을 어김없이 내주고 생활의 편의를 보장했다고 강조했다.

“비록 넉넉하지는 못했지만 온 나라가 화목한 하나의 대가정을 이룬 뜨거운 인정의 세계를 잊을 수 없었다.”

안씨는 “공화국이야말로 진정 한시도 떨어져 살 수 없는 정든 조국이자 삶의 요람”이라며 북한으로 돌아갈 결심을 굳힌 뒤에는 “더 이상 주저할 것도, 동요할 것도 없었다”고 술회했다.

그는 이어 “일본 반동들은 내 운명을 망치려 들었지만 김정일 장군님의 인덕정치ㆍ광폭정치로 나는 재생의 행운을 받아 안게 됐다”며 “그대가 진정 인간답게 살기를 원하거든 조국을 한시도 버리지 말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