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국방위 “천안함 사건과 무관…5·24 해제해야”

북한 국방위원회는 24일 정책국 대변인 담화에서 북한이 천안함 사건과 무관하다며 “5·24 조치의 해제에 앞서 그 누구의 사과나 유감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궤변은 그 언제 가도 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방위는 남북이 5·24조치 해제 문제를 논의하자는 것 자체도 “얼빠진 주장”이라며 “날조한 근거에 기초해 꾸며낸 5·24 조치는 마땅히 지체 없이 해제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이어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북남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5·24조치를 해제하는 행동부터 보여야 한다”고 강변했다.

끝으로 담화는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제안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면 판문점이나 합의되는 임의의 장소에 천안호 침몰사건과 연계된 모든 물증들을 가져다놓기만 해도 우리가 그 즉시 세계 앞에 그 진상을 명쾌하게 해명해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