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국방위 “유엔제재 철회, 한미훈련 중단해야 대화”

북한은 18일 국방위원회 정책국 성명을 통해 한국과 미국이 “진실로 대화와 협상을 바란다면 모든 도발행위들을 즉시 중지하고 전면사죄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속보 형식으로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선 북남대화 후 북미대화’를 기정사실화하면서 말끝마다 우리의 ‘도발’과 ‘위협’이 저들이 원하는 대화와 협상의 걸림돌인 것처럼 떠들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그에 대한 원칙적 입장을 밝힌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국방위 정책국은 성명에서 대화와 협상의 조건과 관련, “1차적으로 당치않은 구실을 붙여 조작해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며 “바로 거기에 우리에게 보내는 선의의 실마리가 있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어 천안함 폭침 사건과 3·20해킹 등을 거론하며 “제 집안의 불상사를 북한 관련설로 날조하여 벌리고 있는 모든 반공화국모략소동을 즉시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시는 우리 공화국을 위협하거나 공갈하는 핵전쟁연습에 매달리지 않겠다는 것을 세계 앞에 정식으로 담보하여야 한다”며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했고, “남조선과 그 주변지역에 끌어들인 핵전쟁 수단들을 전면적으로 철수하고 재투입 시도를 단념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