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국방위 “南당국 본거지에 거족적 성전개시”

우리정부가 최근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재정비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의 최고 권력기관인 국방위원회가 15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 적잖은 파장이 우려된다.


북한 국방위원회가 1998년 최고권력기관으로 격상된 이후 국방위 또는 국방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국방위원회는 ‘무자비한 타격으로 반공화국모략소굴을 송두리째 날려보낼 거족적인 성전을 개시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으로 우리정부가 마련한 것으로 알려진 ‘부흥계획’을 맹렬히 비난했다.


‘부흥계획’은 ▲사고형 ▲군부쿠데타형 ▲주민저항형 등 북한 급변사태를 대비해 우리 정부가 마련한 것으로 알려진 ‘비상계획’이다.


성명은 공화국에서는 있을 수도, 일어날 수도 없는 ‘급변사태’를 의도적으로  조장, 극대화 시켰다며 “‘비상통치계획 부흥’은 우리의 사회주의제도전복을 기도한 남조선 당국의 단독 반공화국 체제전복계획”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비상통치계획 부흥을 꾸며낸 본산지인 남조선의 통일부와 국정원을 즉시 해체하고, 무엄한 대결계획 작성의 주모자들을 민족의 심판대위에 올려놓는 엄벌에 처하는 응분의 조치를 즉시 취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청와대’를 포함하여 이 계획작성을 주도하고 뒷받침해온 남조선당국자들의 본거지를 송두리째 날려보내기 위한 거족적인 보복성전이 개시될 것이다”라며 이는 “북과 남, 해외에 있는 동포들이 총동원되는 투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은 “우리군대와 인민은 남조선의 북남관계 개선타령이나 대화재개 넉두리를 한갖 궤변으로 보아왔으며 순간의 해이도 없이 각성있게 주시하여왔다”며 “남조선 당국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앞으로의 모든 대화와 협상에서 철저히 제외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혀 당분간 남북관계 경색은 피할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북한의 성명 발표 직후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일부 언론 보도를 근거로 해서 우리 측에 대해 위협적 언동을 하는데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