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국방위 “南당국 ‘대북전단’ 살포 방임”…靑에 전통문

북한 국방위원회가 우리 정부의 대북전단 살포 대응을 문제 삼으며 2차 고위급 접촉을 재고할 수 있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26일 보내온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은 26일 새벽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국방위 서기실 명의로 우리 국가안보실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북한은 전통문을 통해 25일 우리 민간단체의 주간 전단 살포 계획은 무산됐으나, 저녁에 전단 살포가 이뤄진 것은 우리 정부가 방임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는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살리자는 북측의 요구를 달갑게 여기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고위급 접촉이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이루어질 수 있겠는가를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방식을 빌미로 삼아 이 같은 전통문을 보낸 것은 오는 30일 2차 고위급 접촉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전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는 이날 오전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청와대 국가안보실 명의로 북측에 전통문을 보냈다. 전통문은 “우리 민간단체들의 전단 살포와 관련해 법적 근거없이 민간단체의 활동을 통제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밝혔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또한 “이미 남북이 개최에 합의하고 우리 측이 일시와 장소를 제의한 제2차 고위급 접촉에 대한 입장부터 분명히 밝힐 것”을 북측에 요구했다고 통일부는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