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구제역 확산…경기 접경지역 방역활동 강화

북한 평양과 황해북도 지역에서 지난 1월 중순경 발생한 구제역이 북한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접경 지역인 경기도의 돼지 사육농가 4곳당 1곳 꼴로 구제역 감역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방역당국이 방역활동에 나섰다.


경기도는 최근 북한 지역의 구제역이 잇달아 접경지역 유입을 막고자 파주·연천·포천·양주·동두천·김포 등 6개 시·군 모든 돼지농가 308곳에서 항체 조사를 벌였다고 28일 밝혔다.


그 결과 75농가(24.4%)의 항체가가 60% 미만으로 목표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체가는 예방접종 후 형성되는 방어 효과를 말하며 80% 이상 유지해야 발병을 막을 수 있다.


소는 항체가가 평균 97%를 유지하고 있으나 돼지의 경우 접종 부위에 고름이 생길 우려가 커 농가에서 접종을 기피해 항체가가 낮은 것으로 경기도는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해당 농가에 접종을 지시해 다음 달 2일까지 재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 기간 나머지 25개 시·군 가축농가에 대해서도 28개 점검반 69명을 편성해 일제 점검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신 미접종 등 방역위반사항이 적발된 농가에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1차 위반 50만 원, 2차 200만 원, 3차 500만 원 등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