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교향악단, 로켓발사 여파로 美순회 공연 연기”

북한 은하수 국립교향악단의 5월 미국 공연 계획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로 인해 연기됐다고 러시아 인터넷 통신 뉴스루(Newsru)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은하수 교향악단의 미국 순회공연을 추진해온 미국 인도주의 단체 ‘글로벌 리소스 서비시스(Global Resource Services)’ 소장 로버트 스프링스는 “현재 순회공연의 가장 적합한 시기가 아니라고 본다. 공연을 미룰 계획이며 북한 측의 동의도 받았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그는 이번 여름쯤 공연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향악단은 5월 미국을 방문해 애틀랜타, 옥스퍼드, 뉴욕 등 3개 도시를 돌며 18일 동안 공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13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 ‘은하3호’를 발사해 유엔 안보리의 규탄을 받으면서 공연 연기가 불가피해졌다.


은하수 교향악단은 지난 3월 프랑스 파리에서 정명훈의 지휘로 프랑스 라디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원들과 합동연주회를 펼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