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교육성, 올해 기능교육 강화 방침

북한 교육성은 올해 학생들의 기능교육을 강화해 나가기로 방침을 정했다.

교육성 한동환 국장은 28일 조선중앙방송과 인터뷰에서 “신년공동사설에 제시된 과업을 관철하기 위한 토론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새로운 좋은 안들이 많이 제기돼 계획화 되고 있는 데 중점적으로 보면 기능교육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국적으로 교육부문에서 정보기술(IT)과 나노기술(NT) 그리고 생물공학(BT)을 비롯한 핵심기초기술을 기본으로 하는 첨단과학기술 교육의 비중을 높일 것”이라며 “현실발전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학과목들을 개척하고 전공부문의 교육내용을 현대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국장은 “학생들의 창조적 응용능력을 높이기 위한 교육방법을 탐구하고 일반화하면서 지난해에 실시된 새로운 시험제도를 공고화시킬 것”이라며 “뛰어난 소질을 가진 학생을 선발해서 진행하는 수재교육의 질도 높이고 박사원 교육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성의 조춘실 책임교학은 “교육기관들에 정보기술수단이 많이 도입된 만큼 모의실험을 적극 진행하고 현대적인 실험설비를 갖추어 놓고 실속있는 실험실습을 진행하게 된다”며 “풍부한 지식과 능숙한 교수방법을 소유한 교육자들을 키워내는 사업과 교원의 자질을 높이는 사업, 지역.지리적 특성에 따르는 기초기술교육도 강화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