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교육성, 日역사왜곡 교과서 승인 비난

북한 교육성은 24일 일본 정부가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의 지유샤(自由社)판 중학교 역사교과서를 검정 심사에서 합격시킨 데 대해 “용납못할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교육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발표하고 “일제의 조선침략과 식민지 통치야말로 동서고금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전대미문의 특대형 국가범죄”라며 “이러한 범죄자들이 감히 저들의 침략과 식민지통치가 `부드럽고 공평했다’느니, `근대화에 이바지했다’느니 떠드는 것이야말로 우리 민족은 물론 국제사회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는 뻔뻔스럽고 날강도적인 궤변”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민족은 천추만대를 두고 일본의 과거 죄악과 반공화국 대결 책동을 철저히 계산하고 천백배로 결산하고야 말 것”이라며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민족의 백년숙적인 일본 반동들의 역사왜곡망동을 추호도 용납하지 말고 해내외 온 겨레와 힘을 합쳐 철저히 짓부셔버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