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관리 “6자회담 복귀 없다는 것 재확인”

이달 30일 중의원 선거 이후 들어설 일본 차기 정부를 향해 북한이 벌써부터 대북정책을 전면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의 노정수 일본담당 연구원은 12일 교도통신과 평양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차기 정부에 대해 “어떤 정권이 집권하든 우리에 대한 적대정책을 포기해야 한다”며 “포기하지 않는 한 (북일관계에) 어떤 변화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무성 과장급인 노 연구원은 납치피해자 재조사 등 지난해 8월 중국 선양에서 개최된 ‘북-일 실무자 협의’에서 이뤄진 합의 사항이 실천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아소 다로 정권에서 적대시 정책이 격화돼 대화 입구에서조차 들어가지 못했다”고 비난하며, 합의 불이행의 책임을 일본 정부에게로 떠넘겼다.

북한의 핵위협에 대응하기 대한 일본과 한국의 핵무장 주장에 대해서는 “일본과 한국이 ‘핵위협’에 처해 있다는 말은 아무도 믿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은 핵무기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미국의 ‘핵우산’ 아래에 있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일본과 한국은 미국의 ‘핵우산’과 주둔하고 있는 미군 때문에 사실상 핵무장 국가와 동일하다”며 “따라서 우리는 지역의 핵공백을 채우기 위해 핵무기를 보유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한 “북한은 6자회담으로 절대 돌아오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하며, 북핵 협상을 위해 미국과는 대화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전했다.

북한 외무성의 대일 담당자가 일본 언론의 취재에 응한 것은 지난해 11월 교도통신과의 회견 이래 처음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한편, 이번 중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의 집권이 유력시 되는 가운데, 북한 당국도 대북 압박정책을 펴 온 자민당보다는 북한에 다소 유화적인 민주당의 집권에 더 높은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나가시마 아키히사 민주당 중의원은 최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총선을 통해 정권을 잡게 되면 현 정부의 북한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민주당 집권 이후에도 일본 정부의 대북정책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