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관리 “태평양 수소탄 실험, 말 그대로 받아들여야”

북한이 25일(현지시간) 태평양 상에 수소탄 시험을 할 수 있다고 언급한 리용호 외무상의 발언과 관련해 전 세계는 ‘말 그대로’(literally) 받아들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미국 CNN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의 리용필 부소장은 “지난달 리용호 외무상이 한 말을 묵살해선 안된다. 북한은 항상 말을 실행에 옮겨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리 부소장은 “리 외무상은 우리 최고 존엄의 뜻을 굉장히 잘 안다”면서 “따라서 리 외무상의 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리 외무상은 유엔 총회 참석차 지난달 미국 뉴욕을 방문해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을 고려하겠다’는 김정은의 성명에 따라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리 부소장은 “미국은 군사 옵션을 이야기하며 군사행동을 실행하고 있고, 제재를 가하면서 전방위로 우리를 압박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것이 외교로 귀결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대단히 착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위기 대책과 관련해 “완전히 준비돼 있으며, 알면 충격받을 것”이라는 초강경 발언에 대한 맞대응으로 풀이된다.

한편 CNN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지난 몇 달간 북미 간 외교적 채널이 여전히 열려있다고 했던 것과 달리 리 부소장은 북미 간 외교적 채널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암시했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