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관리, 키신저에 북한 방문 초청”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인 주변에서 대북특사 파견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달 방미했던 북한 관리가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에게 북한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미국을 방문중인 한나라당 한미비전특위 위원장 정몽준 최고위원은 이날 워싱턴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지난 달 뉴욕을 방문했던 북한 외무성 리근 미주국장이 키신저 전 장관을 만나 북한을 방문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그러나 키신저 전 장관은 `미국 대통령이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하도록 요청하고 북한이 핵무기를 해체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하는 등 조건이 충족돼야 방문하겠다’는 뜻을 북한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바마 당선인의 싱크탱크인 미국진보센터는 정책제안서를 통해 오바마 당선인이 내년 1월20일 취임하면 100일 이내에 북한에 특사를 파견, 6자회담의 지속적 추진 및 북한과의 대화의지를 전달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일부에선 대북특사 후보로 키신저 전 장관이나 윌리엄 페리 전 대북정책조정관,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 등을 거론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방미단 일원인 홍정욱 의원은 “이번 방문에서 북핵 문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에 대한 양국간 온도차를 느꼈다”면서 “온도차를 줄이기 위해 한국의 입장을 적극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FTA 비준동의 문제와 관련, “제프리 삭스 컬럼비아대 교수는 한미FTA 비준에 많은 난제들이 있다”면서 “특히 자동차 관련 조항이 큰 문제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있어야 (비준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조지프 나이 하버드대 교수도 한미 FTA 비준에 대해 낙관하면서도 한미 FTA 비준을 위해선 경제적 이득 보다 전략적 중요성을 강조하며 접근해야 한다고 언급하고, 의회 비준동의를 위해선 자동차 분야 등 약간의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홍 의원은 전했다.

김장수 의원은 이날 오전 부시 행정부에 이어 오바마 정부에서도 국방장관에 유임된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을 면담했다.

김 의원은 “게이츠 장관은 `주한미군 전력의 현 수준 유지 등 미국이 한국에 공약한 사항을 오바마 정부에서도 계속 지켜나갈 것’이라면서 미국의 대한반도 안보정책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면담 결과를 소개했다.

정몽준 위원장은 최근 경제위기에 대한 정부 대책에 대해 “현 위기가 1년 갈 것이라는 주장부터 10년간 지속될 것이라는 의견까지 편차가 크다”면서 “정부의 역할은 최악의 상황을 막는 것인 만큼 정부는 최소한 2년 이상 이 위기가 지속된다고 보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여옥 의원은 여야간 대치, 한나라당내 갈등 등 국내 정치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고 “한국 정치가 빨리 국제화되고, 글로벌화돼야 국익을 챙길 수 있을 것”이라며 정치권이 위기극복을 위해 단합할 것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