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관리자의 갑질 횡포… “해외파견 노동자 월급 착복 혈안”

[노동자 전원 송환 D-6개월③] 소식통 "대북 제재 후 착취 오히려 더 심해져"

단둥 신의주 북한노동자 북한여성
조중우의교(압록강철교)를 통해 신의주에서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으로 나오는 노동자로 보이는 북한 여성들. /사진=데일리NK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들의 완전 철수를 앞두고 이들을 관리하는 북한 측 지배인들의 횡포가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급을 운영비·충성자금 명목으로 차감하는 일은 물론이고, 개인적으로 착복을 하는 경우도 빈번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조선(북한) 노무자(노동자)들이 중국에 나와서 착취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에 (북한 노동자를 관리하는) 간부들이 회의를 하면 ‘월급을 있는 그대로 주라’는 얘기가 항상 나올 정도라고 한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정해진 월급을 제때 주고 잘 해주는 곳도 있지만, 조선 노무자들을 착취하고 옴짝달싹도 못 하게 하는 관리자들이 더 많다”며 “조선 노무자들 때문에 본인도 돈을 버는 건데 어떻게 이렇게까지 할 수 있나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북한 관리자들의 해외 파견 노동자에 대한 횡포는 지난 2017년 12월 유엔 안보리가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의 강제 송환을 명기한 대북제재 결의안 2397호의 채택 이후 심화됐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올해 말로 예정된 전원 철수를 앞두고 이들을 활용한 개인 자금 마련에 나섰다는 지적이다.

단둥 북한 여성 노동자 대북제재
지난 3월 말께 단둥 세관을 통해 북한으로 귀국하는 북한 여성 노동자들 모습. /사진=데일리NK

또한 이들은 당국의 충성자금 독촉을 노동자들에게 그대로 전가하고 있다. 특히 북한 내부에서 각종 대형 건설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이용, 보다 많은 자금을 착복하는 관리자들도 있다고 한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이 받는 월급은 식당의 경우 중국 위안화로 3000원, 공장의 경우 1500~2000원 정도다. 여기서 북한 당국에 충성자금 명목으로 월급의 절반 가량을 내고 나면 노동자들에게 순수하게 남는 금액은 600~1000원 정도다.

소식통은 “최근에는 단천발전소(함경남도) 건설, 삼지연(양강도) 꾸리기 사업,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강원도) 건설 등으로 인해 충성자금이 늘어났다”면서 “그래도 원래 노무자들은 평균적으로 월(月)에 500원은 받아야 하는데 100원 정도만 주는 악질 관리자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들은 ‘당이 원한다’ ‘우리의 충심을 보이자’는 명목으로 있지도 않은 자금을 내라고 강요하기도 한다”면서 “이렇게 제 욕심 채우려고 노무자들에게 (월급을) 빼앗는 관리자들도 많다”고 실상을 소개했다.

해외 파견 노동자들은 이탈 방지라는 명목으로 폐쇄된 공간에 놓이곤 한다. 당국의 상납금 등 내부 지시도 전적으로 관리자들을 믿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일종의 정보 취약점을 노린 ‘갑질 횡포’에 고스란히 노출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소식통은 “중국에 나온 노무자들은 10원도 아끼려고 그 흔한 택시도 한 번 타지 않는 등 엄청나게 노력한다”면서 “이렇게 뜯어가고 있다는 점을 제대로 안 다면 아마도 울분을 토하지 않은 노무자들이 아마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런데도 북한에서 중국으로 나와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주민들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조선이 지금 (공장이) 돌아가지 않고 장사도 안되니 젊은이들은 무조건 나오려고 한다”며 “일도 힘들고 비자도 안 나와서 매달 조선에 들어가 도장을 받아야 하지만 그래도 중국에 나와 일하는 게 훨씬 낫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선 노무자들은 옷이라도 사서 가족에게 보내주고 장사 밑천을 만들려면 힘이 들어도 악착같이 중국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