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관리들, 김정은 ‘영 리더’ ‘영 제너럴’ 호칭”

북한 관리들이 김정은을 ‘영 리더'(young leader), ‘영 제너럴'(young general)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2∼6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프리처드 소장과 이 연구소의 니콜 피네만 학술연구부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북한의 권력승계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느꼈다”며 방북 소감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방북 기간인 지난 4일 노동신문이 김정은 개인 사진들을 대거 게재한 지면을 보았다며 “북한에서 김정은은 공개적으로 차기 지도자로 인식되고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프리처드 소장은 “북한 관리들은 중간선거 결과가 미국의 대북정책이나 미·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궁금해 하며 미팅할 때마다 우리 일행에게 물었다”며 “특히 티파티운동에 대해서도 궁금해 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사람들에게 이번 중간선거는 하원 다수당이 민주당에서 공화당으로 바뀐 것이라고 말해주고, 미국의 대북정책은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얘기해 줬다”고 전했다.


피네만 부장은 “중간선거 때 평양에 있었는데, 선거결과를 북한측으로부터 전해들었다”며 “북한은 중간선거를 비롯해 미국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프리처드 소장은 또 방북기간 만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에게 최근 강석주, 김계관, 리용호 등 외무성 라인의 승진 인사와 관련한 각각 역할 변화에 대해서도 직접 물어봤다고 말했다.


그는 “김계관이 과거 강석주와 같은 역할을 할 것인지 아니면 계속해서 협상대표로 활동할 것인지에 대해 김계관, 리근에게 물어보았지만, 그 부분에 대해 매우 불명확하고 모호한 답변만 내놓았다”고 말했다.


프리처드 소장은 “앞으로 좀 더 두고 봐야겠지만, 김계관은 점차적으로 뒷선으로 물러나 조율 역할을 할 것이고, 외무성 부상 자리를 이어받은 리용호가 적극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프리처드 소장은 “리 근 국장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대북적대시, 대결정책이라고 비판하며, 이명박 정부가 김대중, 노무현 정부 집권기간을 ‘잃어버린 10년’이라고 하는데 빗대어 남북관계에서 이명박 정부는 ‘잃어버린 5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