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과 금강산관광 정상화 공감대”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은 14일 “북측과 금강산관광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이날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정순영 성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함께 문상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윤 사장은 “금강산에서 실무자들끼리 만나 정상화에 대해 얘기하고 있으며 북측에 남측 사정을 설명하는 등 서로 오해를 풀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상화 시기나 방북계획 등을 묻는 질문에는 “확정되면 알려주겠다”고 답해 이에 대한 북측과의 협의도 물밑에서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현정은 회장은 대북사업 전망을 묻는 질문에 “잘 될 거예요”라고 짧게 말했지만 방북계획 등 취재진의 이어지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고 빈소에 1시간 정도 머무른 뒤 일어섰다.

현 회장의 문상에는 윤 사장을 비롯해 최용묵 현대엘리베이터 사장, 노정익 현대상선 사장, 김지완 현대증권 사장 등 현대그룹 사장단과 장녀인 정지이 현대상선 과장이 함께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