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공세적 도발 행보, 제재국면 바꿔보려는 의도”

정부는 25일 북한이 청와대를 포함한 서울 내 정부기관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는 위협을 한 것에 대해 “국제 사회에 대한 대항보다 진정으로 살 길을 모색하고 북한 주민과 남북 관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국면에서 도발적 언행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최근 김정은이 고체연료 엔진 분출 시험과 같은 군사기밀에 해당하는 내용 등을 공개하는 공세적인 행보를 보이는 것에 대해 “대외적으로는 북한에게 가해지고 있는 국제 제재가 무력화되지 않았느냐 하는 인식을 확산시킴으로써 제재국면을 바꿔보려는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내부적으로는 김정은의 지도자상을 제고시킴으로써 체제 결속을 도모하려는 측면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대변인은 6주기를 맞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북한이 여전히 미국의 조작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 “이미 과학적으로 (북한의 소행임이) 입증됐다”며 “북한이 자기들의 태도와 행태에 대해 거짓으로 일관하는 것 자체가 북한의 모습을 그대로 국제사회에 대변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지금이라도 천안함에 대한 사죄와 함게 국제사회와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