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고위층 2세들도 줄줄이 ‘권력 세습’

북한이 후계자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3대세습을 추진하는 가운데 고위인사 2세들이 군과 내각에서 고속승진하거나 주요 자리를 꿰차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고위층 2세들의 이 같은 약진은 북한 주민들에게 김정일 국방위원장에서 김정은으로 권력을 세습하는 후계체제를 자연스레 뒷받침하는 세대교체 효과를 낼 것으로 보여 더욱 주목된다.


승승장구하는 2세 중 가장 대표적인 인물은 혁명 1세대의 간판인 오진우 전 인민무력부장의 아들인 오일정(57) 당 군사부장이다.


작년 9.28당대표자회를 앞두고 군사부장에 임명된 뒤 당 중앙위원에 오른 그는 김일성 주석의 99회 생일(4.15)을 이틀 앞두고 13일 발표된 군 인사에서 우리의 중장 격인 상장으로 승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후계자 자리를 놓고 경쟁관계였던 김 위원장의 이복동생 김평일과 남산학교, 김일성종합대학 동기동창이어서 어려움을 겪을 법도 했지만 `오진우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군부에서 대외업무를 주로 하다 북한의 민간무력을 총괄지휘하는 군사부장에까지 올랐다.


군사부장으로서 민간무력에 대한 교육과 관리를 통해 김정은 후계에 대한 지지기반을 다지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진우 만큼이나 대표적인 항일빨치산 출신인 오백룡 전 당 군사부장의 두 아들도 군부에서 승승장구하며 김정은 후계체제를 군 내에 뿌리 내리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오백룡의 장남인 오금철(64)은 2008년까지 공군사령관을 지내기도 했지만 옛 소련 군사유학생이었다는 이유로 끊임없는 감시를 받으며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직선적인 성격으로 군 지휘관으로서 탁월한 리더십을 갖춘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작년 당대표자회에서 당 중앙위원이 돼 앞으로 주요 보직에 중용될 것으로 보인다.


오금철의 동생인 오철산은 해군으로, 해군사령부에서 정치위원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작년 당 중앙위 후보위원에 올랐다.


지난달 북한의 발권은행인 조선중앙은행의 총재로 임명된 백룡천(49)은 경제분야에서 잘 나가는 고위인사 자제다.


1999년부터 2007년 사망할 때까지 8년간 북한 외교의 `얼굴마담’을 했던 백남순 전 외무상의 셋째아들로, 내각 사무국 부장에서 중앙은행 총재로 초고속 승진을 한 셈이다.


백 총재는 작년에 열린 당 대표자회에서는 당 정치국 후보위원에도 이름을 올려 정치적 위상도 함께 올라갔다.


서동명 대외보험총국장도 백룡천 총재처럼 유명인사의 2세로 잘 나가는 경제기관의 수장이다.


서 총국장은 항일빨치산 원로로 당 비서와 검열위원장을 지낸 서철의 장남으로, 2008년 유럽 재보험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소송에서 이겨 3천920만 유로(약 700억원)을 받아내기도 했다.


대외보험총국은 1947년 설립돼 북한의 대외 보험업무를 독점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이러한 공로로 그는 2009년 우리의 국회의원 격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에 선출됐고 9.28당대표자회에서는 백룡천 총재와 마찬가지로 정치국 후보위원에 올랐다.


북한의 외교분야에서는 리용호(57) 부상이 눈에 띈다.


리 부상은 김정일 위원장의 최측근으로 수십년간 우리의 비서실격인 서기실에서 실장을 지내고 조직지도부 부부장을 역임했던 리명제의 아들이다.


오랫동안 북미 협상에 참가한 리 부상은 주영국 북한대사를 지낸 뒤 지난해 외무성 부상에 임명됐다.


그는 북한 외무성의 수석 부상으로 볼 수 있는 대미관계를 전담하면서 김계관 제1부상의 업무를 보좌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