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고려항공, 프랑스 블랙리스트에 등재

프랑스 항공당국이 안전강화 조치의 일환으로 29일 일반에 공개한 항공사 블랙리스트에 북한의 고려항공(AIR KORYO)이 올랐다.

프랑스의 민간항공총국(DGAC)은 예고한대로 이날 자체 웹사이트(www.dgac.fr)를 통해 자국 영토로 운항이 허가된 항공사와 그렇지 않은 항공사 명단을 공개했으며 고려항공은 운항이 금지된 5개국 6개 항공사중 하나에 포함됐다.

고려항공은 2001년 4월 이래 운항이 금지된 상태에 있고 이밖에 미국의 세인트 토머스 항공, 라이베리아의 인터내셔널 에어 서비스, 모잠비크의 모잠비크 항공과 트랜스에어웨이스, 태국의 푸껫항공이 금지 대상에 올라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고려항공, 세인트 토머스 항공, 라이베리아의 인터내셔널 에어 서비스, 모잠비크 항공에 대해서는 이미 운항금지 조치가 내려져 있었으나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을 뿐이다.

프랑스는 북한과 정식 외교 관계를 갖고 있지 않으며 다만 파리에 북한 대표부가 있는데 북한의 인권및 핵 문제가 개선돼야만 수교가 가능하다는 게 프랑스의 입장으로 알려졌다.

DGAC는 웹사이트에서 운항 금지 명단에 오른 항공사들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기준에 부합하지 않은 안전증명으로 인해 취항 승인을 거부당했거나 확보중이던 취항 승인을 중지 또는 취소 당한 업체들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는 최근 국제사회에서 잇따라 발생한 대형 항공기 추락 참사와 관련해 사고 위험도가 높은 항공사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일반에 공개한다고 지난 25일 예고했었다.

현재 미국이 블랙리스트를 발표하고 있고 유럽에서는 영국과 스위스가 같은 제도를 시행중이다. 또 유럽연합(EU) 차원에서도 블랙리스트 공표 제도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파리=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