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경제특구 관리 100명, 작년말부터 中서 연수”

북한의 황금평·위화도특구, 나선특구 담당 관리 100명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중국 동북지역 대학에서 교대로 경제특구 관련 연수를 받았다고 중국 동방조보(東方早報)가 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의 양 경제특구 담당 관리들은 한번에 19~20명씩 조를 편성해 17~20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상무부가 위탁한 지린성 창춘(長春)과 랴오닝성 다롄(大連) 소재 대학에서 모두 5차례 연수를 받았다.


연수는 중국의 경제특구 관리 모델과 개발 전략 등에 대한 이론교육을 위주로 하면서 다롄, 쑤저우(蘇州), 베이징 등 중국 내 선진 경제특구를 견학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해에는 11~12월 창춘과 다롄 소재 대학에서 각각 2차례 연수가 진행됐고, 올해 들어서는 지난 3말부터 황금평·위화도특구 관리 담당 간부 20명이 다롄에서 20일간 연수했다.


신문은 연수를 진행한 대학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들이 양 경제특구를 관리하는 하위 간부이며, 연수는 중국 상무부가 주관한 일종의 훈련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창춘 소재 대학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연수 목표와 대상을 분명히 하고 인원도 양 경제특구 관리로 엄격해 제한한 점을 지적하며 “북한이 더 많은 간부를 중국에 보내 훈련받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앞서 중국의 한 대북 소식통은 중국 상무부의 초청으로 북한 무역성의 경제관료와 학자 등 20명이 지난 5월 하순부터 중국 톈진(天津)에서 경제특구 관련 연수를 받고 있다고 밝혀 양국이 기존 경협 프로젝트를 착실히 추진하며 제도 정비와 인력 양성 등 내실을 다지고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