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경제특구 건설규모 60조원…정책적방안 모색 필요”

북한 경제 관광특구 개발, 철도·고속도로 건설 등 교통인프라 구축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건설 물량이 60조 원에 달한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박용석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6일 발표한 ‘북한 경제특구의 개발동향 및 시사점’이란 연구보고서에서 “나진, 신의주, 강령군 등 경제특구와 경제개발구, 3개 관광특구, 교통인프라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건설물량이 약 6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건설업계 차원에서 북한 경제특구 개발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정부차원의 정책적 지원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북한은 현재 나선 및 황금평, 원산지역 등의 개발을 추진 중이며 13개 경제개발구를 지정해 외국자본을 통한 지역발전 정책을 펴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연구위원은 “경제특구는 대규모 고용을 창출하고 산업 경쟁력을 높여 북한 경제의 회생과 성장을 가져올 수 있어 북한 당국도 그 중요성을 인지하고 외국인 투자를 적극 유치하고 있다”면서 “북한 경제특구 개발에 우리 기업이 참여한다면 한국경제의 성장잠재력 제고와 해외진출 기업의 유턴(U-Turn)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북아시아의 전략적 요충지를 확보하는 등 다양한 경제적 이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5·24 대북제재조치 재검토 없이는 북한의 경제특구 참여와 각종 인프라 건설사업의 추진이 불가능하다”면서 정부의 대북정책을 탄력적으로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부의 재정지원은 민간의 북한 내 개발사업 참여 시 사업 위험을 줄여줄 수 있다”면서 “북한 내 인프라 사업 등에 외국 자본의 투자가 본격화되면 국제 사회는 한국의 협력자일 뿐 아니라 경쟁자가 될 것이다. 지금부터 기업과 정부가 나서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