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경제지, 국제금융거래 전문가 양성 강조

북한이 대외결제 은행을 철저히 관리해 외환 및 신용거래에서 위험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2일 입수된 북한의 경제 계간지 ‘경제연구’ 최근호(2007년 2호)는 “외화관리 사업을 개선 강화하기 위해서는 무역은행을 비롯한 대외결제은행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찾아내고 철저히 극복하는 문제가 중요하다”며 은행거래 과정에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을 일컫는 ‘은행위험’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북한 경제지가 시장경제체제 금융거래에서 불거지는 이슈인 은행위험을 자세히 소개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이 잡지는 방코 델타 아시아(BDA) 동결자금의 대북 송금 문제가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가던 지난달 20일 발행됐다.

잡지는 우선 은행위험을 금융위험, 신용위험, 운영위험으로 나누고 금융위험을 “자본주의 금융시장에서 여러 가지 변화로 인해 불리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위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위험을 환율 변화에 따른 ‘환자위험’과 금리의 변동에 의한 ‘금리위험’으로 나눴다.

잡지는 또 신용위험이란 “금융거래 당사자인 자금의 차입자와 대출자의 상태 변화, 대부계약의 이행과 관련해 발생하는 위험”이라며 “은행이 대부금을 정확히 되돌려 받지 못하거나 예금한 돈을 제때에 돌려주지 못한다면 은행의 신용도가 떨어져 존재 자체가 위험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잡지는 이어 운영위험은 “은행 내부사업 혹은 은행관리에서 효과성의 저하로 경영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대외결제 은행은 운영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은행위험을 찾아내고 방지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제연구’는 이와 함께 ▲은행 관리체계의 합리적 운영 ▲은행위험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 ▲은행위험 방지를 위한 전략 수립 등을 강조한 뒤 “(은행을 경영하는) 현직 일꾼들은 현대적 정보기술 수단을 다룰 줄 알고 외국어에 능한 금융전문가로 꾸리고(구성하고) 그들이 변천하는 현대 은행분야, 국제 금융거래 업무에 정통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은 2002년 ‘외국인투자은행법’에 이어 지난해 민간 금융 활성화를 위한 ‘상업은행법’을 제정하는 등 금융제도 정비에 나서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