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경제당국, 남북정상선언 경협합의에 “흥분”

북한에선 2007년 남북정상회담 후 채택된 남북정상선언가운데 특히 남북경제 협력을 통한 북한의 경제발전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16일 내각과 학계, 사회단체 등의 고위인물들의 말을 빌려 전한 남북정상회담 직후 북한 내부의 반응과 표정은 통일이 앞당겨졌다는 등의 ‘정치적’ 성격보다는 경제협력 분야에 대한 기대감이 주를 이뤘다.

또 체신성의 오히덕 부상이 이산가족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을 위해 “체신설비의 현대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대목도 이산가족상봉의 확대 합의의 이행의지를 구체적으로 뒷받침하는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신문은 ‘민족경제 발전 적극 추동하자’라는 소제목 밑에 국가계획위원회의 표정을 전하면서 정상선언 발표 이튿날인 “5일 아침 예전에 없이 빨리 열린 사무실마다에선” 선언이 전문게재된 노동신문을 “정독하기에 여념없는 정무원들로 하여 이여의(다른) 용건들은 붙이기 어려울 정도였다”고 사무실 표정을 묘사했다.

신문에 따르면 남북정상선언은 “나라의 경제사업을 맡아보는 국가계획위원회 정무원들 속에서도 파문을 일으켰다.”

특히 “북남이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번영을 위해 경제협력 사업을 활성화하고 확대발전시킬 데 대한 선언의 5항은 경제사업을 담당하는 일꾼들의 흥분을 자아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국가계획위원회 박정근 부위원장은 국가계획위가 “나라의 경제참모부로서 선언의 내용대로 ‘민족경제 발전을 적극 추동하여 통일조국의 강성부흥을 앞당겨 오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한다”고 조선신보는 전하기도 했다.

체신성의 오히덕 부상은 정상선언을 “김정일 장군님께서 온 민족앞에 쏴올린 평화번영, 통일의 신호탄”이라고 격찬하면서 “북과 남의 경제력을 총발동하면 우리는 남부럽지 않을 위력한 경제강국으로, 강성부흥하는 나라로 될 것이다”고 역시 ‘경제’강국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그는 “7천만의 인구를 가진 통일강성대국의 미래는 휘황찬란하다”는 말로 경제번영의 미래상을 표현했다.

사회과학원의 송국남 부원장은 남북정상선언가운데 문화.예술.학술 부문의 협력 문제와 관련, ‘겨레말큰사전’의 공동편찬 사업을 6.15 공동선언 후 지난 7년간 이룬 대표적 성과로 꼽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