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경제개선 도움 주려면 ‘맞춤지원’ 해야”

국제사회의 원조에 의존하고 있는 북한 경제를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요구에 끌려다니지 말고 ‘맞춤지원’을 해야 한다고 러시아 외교관 출신인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게오르기 톨로라야 객원연구원이 주장했다.

톨로라야 연구원은 지난 12일 로스앤젤레스 한미경제연구소(KEI) 강연회에서 “북한경제 개선을 위해서는 외부지원도 필요하지만 6자회담의 대북 중유지원과 같이 북한의 요구에 끌려다니지 말고, 교육과 제도, 투자유치 등 맞춤지원을 해야 하며 그 역할을 6자회담 당사국들이 담당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톨로라야 연구원의 주장은 “북한의 경제개선을 위해서는 북한 스스로의 개혁이 필수적이지만 체제 붕괴를 두려워 해 개혁.개방을 피하고 있는 만큼 외부지원의 성격이 달려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이 방송은 풀이했다.

톨로라야 연구원은 또 “민간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융자제도 확대와 지역.교통.자원에 따른 산업구조 재배치,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지리적 특성을 살린 해외자본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대북지원 분야과 관련해 그는 미국과 교류.협력 등으로 두각을 보이고 있는 북한의 컴퓨터와 정보산업 분야 지원이 유망하다며 “북한은 컴퓨터와 정보산업에 큰 재능과 능력을 갖고 있는데 국제사회의 지원이 덧붙여진다면 큰 발전이 예상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