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경비정 1척 NLL 침범…軍경고 사격으로 퇴각

합참은 27일 “북한 연안경비정으로 추정되는 선박 1척이 26일 오후 9시23분 쯤 서해 우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24분 가량 침범해 우리 군의 경고 사격으로 퇴각했다”고 밝혔다.


합참 측은 “선박 1척이 NLL을 0.4마일(700여m) 침범해 우리 해군 고속정이 즉각 대응 기동을 했다”면서 “고속정에서 북한 선박 전방 500m 해상에 40mm 기관포 8발을 발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차례 경고 통신에 이어 경고 사격을 했다”면서 “사격은 오후 9시42분부터 1분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해안 경계병이 16km 거리의 북한 선박을 발견했다”면서 “선박은 경비정보다 소형인 연안 경비정으로 추정됐으며 NLL 인근에서 조업 중인 어선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24분 가량 NLL을 침범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시 NLL 북방 해상에는 중국 어선 100여 척이 조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