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강연제강서 마약 복용 부부 집단난교 사례 소개

북한 당국이 최근 살인, 마약, 강도, 강간 등 강력범죄가 잇따르자 관련 간부들에게 이 같은 범죄를 철저히 막으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NK지식인연대(대표 김흥광)와 세계북한연구센터(대표 안찬일) 등의 단체들이 30일 ‘클로즈업, 6월 북한 내부 실상’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강연 제강(자료)’을 입수해 공개했다.

강연 제강에 의하면, 북한 당국은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우리 사회에 온갖 범죄가 들끓게 해 내부로부터 혁명 대오를 와해시키려 하고 있다”며 각종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것을 간부들에게 지시하고 있다.

자료에는 살인과 강간, 강도, 마약 등을 비롯해 교통사고, 화재, 폭발 등의 사례가 담겨있으며, 남한이나 미국의 영상물을 유포·시청하는 행위도 주요 범죄 사례로 지목됐다.

자료에는 또 평양의 한 여성이 유부남과 치정 관계를 이어가다 상대 남성의 부인을 청부 살해했다거나, 평안남도의 한 부부가 마약을 복용하고 다른 부부들과 집단난교를 벌이고 강간을 일삼았다는 내용 등도 소개됐다. 

이밖에 자료에는 명절 후방물자를 싣고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복면을 쓴 괴한들에게 강도를 당하고, 떼로 몰려다니던 무직자들이 문을 열어둔 가정집에 침입해 금품을 뜯어갔다거나 음주운전으로 대형 사망사고를 낸 운전사의 일화 등 구체적인 사례들도 소개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