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강석주, 이달 유럽行…외교고립 탈피 목적?

북미 제네바 합의의 주역이자 북핵협상과 대미외교를 주도해온 강석주 북한 노동당 국제비서가 유럽 국가를 순방할 것으로 2일 알려졌다.


북한 외교의 거물인 강석주가 북한을 벗어나 유럽을 찾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외교가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강석주는 이르면 이번 주 후반부터 독일, 벨기에, 스위스, 이탈리아 등을 4개국을 차례로 방문하며 벨기에에서는 유럽연합(EU) 측과의 일정도 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석주가 맡고 있는 직책인 ‘노동당 국제비서’는 주로 사회주의 국가들의 공산당 간 교류를 도모하는 ‘당(黨) 대 당(黨)’간 협력을 담당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이번 방문은 형식적으로는 방문국 정당과의 교류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방문국 정부 인사와의 면담 일정도 구체적으로 잡혀진 것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강석주라는 인물의 상징성을 볼 때 이번 방문의 의미를 단순히 ‘당 대 당’ 교류로만 보기에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그는 1994년 핵동결과 핵사찰·핵시설 해체의 대가로 경수로와 중유를 받고 북미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제네바 합의’를 이끌어낸 주역 중 한 명이다.

강석주의 유럽 방문은 미국 정부 당국자의 극비 평양 방문설과 이달 하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뉴욕 유엔총회 참석 등과 맞물려 북한이 외교적 고립을 탈피하기 위한 자구책 중의 하나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북한과 미국은 과거 유럽 지역에서 비공개 접촉을 갖기도 해 일각에서는 강석주가 유럽에서 미국측 고위인사와 비밀 접촉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 뿐만 아니라 일본과의 접촉 가능성도 제기된다. 강석주의 스위스 방문 시기(11∼13일)에는 일본 총리실 납치문제대책본부 수장도 납북 일본인 문제를 주제로 한 세미나(10일)차 제네바에 머물 것으로 알려져 북일 간 고위급 접촉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부 관계자는 강석주의 유럽 방문 기간 북미·북일 접촉 가능성 등과 관련, “현재로는 확인된 것은 없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15년 만에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달 중순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다.


리수용이 방미 기간 미국 측과 공식·비공식 접촉을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같은 기간 우리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를 맡고 있는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미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져 미국에서 치열한 ‘외교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