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강도높은’판정검열’···미사일5발발사

북한군이 지난달 중순부터 우리 군의 전투지휘검열에 해당하는 `국가급 판정검열’을 예년에 비해 강도 높게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30일 “북한군은 현재 국가급 판정검열 활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지난 주에는 서부지역의 한 훈련장에서 5발의 지대공 및 공대공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판정검열 활동의 수위가 예년보다 높다”고 밝혔다.

이번 검열활동 기간에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은 사거리 35~50km인 SA-2, 사거리 25km인 SA-3 등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이 판정검열 활동의 수위를 높인 것은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 압박에 따른 군사대비태세 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군은 지난 99년 서해교전 이후에도 북방한계선(NLL) 인근 서해상에서 함포사격을 하고 유도탄고속정을 통해 사거리 46㎞ 스틱스 대함정유도탄을 발사하는 등 강도 높은 판정검열을 실시했다.

북한군은 매년 실시하는 국가판정검열을 통해 우수 군부대에 대해 `오중흡7연대’칭호를 부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