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가족상봉 신청자 약 30% 사망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4명중 1명 이상 꼴로 혈육과의 만남을 기다리다 뜻을 이루지 못하고 숨졌으며 이런 사망자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통일부가 운영하는 이산가족정보통합센터에 따르면 1988년부터 지난달 말까지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한 12만7천251명가운데 27.9%인 3만5천475명이 이미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가운데 사망자는 해마다 3천~4천명 발생, 신청자중 사망자 비율이 4년전인 2004년 6월 말 18.0%(12만3천369명 중 2만2천239명)에 비해 10% 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더욱이 당국에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한 경우는 이산가족중 일부라는 점을 감안하면, 상봉 신청을 하지도 않은 채 반세기 이상 헤어진 혈육을 가슴에 묻고 숨진 경우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 지난달 말 현재 생존한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의 연령분포도 90세 이상이 3.9%, 80대 30.2%, 70대 40.4%, 60대 16.1%, 60세 미만 9.4% 등이어서 70세 이상 고령자가 74.5%를 차지한다. 이 역시 4년전에 비해 8.6% 포인트 늘었다.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의 물꼬가 트인 뒤 대면상봉,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 등 다양한 형태의 상봉 노력이 있었으나 상봉 신청자들의 급격한 고령화와 사망자 증대를 고려하면 이산가족 상봉을 확대.가속할 필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임순희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발표한 ‘남북 이산가족문제’ 연구보고서에서 “‘국민의 정부’ 출범 이후 지난 10년동안 남북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서 괄목할 만한 진전이 있었으나 재회를 염원하는 이산가족의 입장에선 매우 미흡하고, 고령의 이산가족들에겐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남북관계로 미뤄 올해는 상봉.교류의 재개, 금강산 면회소 개소.운영 등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전망이 밝지 않다”고 우려하고, “8월 예정된 금강산 면회소의 개소를 계기로 이산가족의 상시 상봉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이산가족의 사망시 유언.유품.유골 등을 가족에게 전달하는 방안이나, 북한에 가족이 없을 경우 고향 방문을 허용하는 등 상봉.교류 방식의 개선도 필요하다고 임 연구위원은 말했다.

임 연구위원은 또 정부가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의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야 하며, 탈북자들이 북에 두고 온 가족들을 만나거나 데려오려는 ‘새로운 형태의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대책 마련도 정부에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