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韓이 전략적 결단 내려야”

방한중인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20일 “북한을 공격할 의사가 절대로 없으며, 북한이 전략적 결단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인터넷 매체 기자들과 가진 대화에서 “우리는 북한이 주권국가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핵포기를 위해 미국이 먼저 (경제적인) 지원을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핵문제는 비단 미국과 북한만의 문제가 아니며 한.중.일.러등의 나라와 관련된 일이기 때문에 미국이 어떤 지원을 제공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북한이 무엇을 할 의지가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지지발언에 대해 “미국은 오랫동안 일본의 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해 왔다”며 “일본은 유엔에 2번째로 많은 기금을 내는 나라”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일본의 내부사정에 간섭하지 않겠다”며 “한국과 일본이 이 문제를 잘 해결할 것”이라면서 직답을 피했다.

라이스 장관은 `여중생 미군 장갑차 사망사건’에 대한 질문에 “어린 아이들의 죽음은 어느 부모님에게도 일어날 수 없는 끔찍한 일로 애도를 표명하고 싶다”며 “대통령을 대신해 여중생 부모님께 진심으로 미국의 사과를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라이스 장관과 인터넷 매체 기자들간의 대화는 미디어다음을 통해 생중계됐다. 그러나 생중계의 절반 가량이 한국어 통역없이 진행돼 네티즌들의 항의가 빗발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