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軍力강화 절대 늦출 수 없어”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미국의 대북제재 속 군사력 강화에 계속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우리는 최근 연간 선군의 기치 밑에 국방력 강화에 큰 힘을 넣어 그 어떤 원쑤(원수)도 타승할 수 있는 강력한 전쟁억제력을 마련했다”며 “이 땅에 제국주의가 남아있는 한 군력(軍力) 강화를 위한 사업을 절대 늦출 수 없다”고 단언했다.

신문은 “무엇보다 미제를 비롯한 제국주의자들의 침략야망이 변함 없고 적들의 반공화국(反北) 책동이 끈질기게 계속되고 있다”면서 “군사가 첫째이고 국방공업이 선차이며 국방공업을 발전시키는 것은 사활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미 제국주의자들은 앞에서는 대화와 협상에 대해 운운하면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침략 야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제재, 봉쇄책동의 도수를 더욱 높이고 있다”며 “이러한 조건에서 국방공업 중시는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좌우하는 사활적인 요구”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의 국방공업은 군력 강화에 이바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생산과 관리, 과학기술의 발전 등 경제 전반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면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국방공업 부문에 필요한 기계설비와 자재, 연료와 동력을 무조건 최우선으로 보장해주는 강한 규율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