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6자회담 수석, 베이징서 회동

북한과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전격 양자회동을 갖고 10일 열리는 6자 수석대표 회의의 의제 등을 사전 조율했다.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이날 오후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회동, 북핵 신고서 검증 방안 등 차기 회담의 의제를 논의했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들은 이날 회동에서 양측이 핵 신고서 검증의 내용과 범위를 놓고 줄다리기를 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남·북한간 양자 회동은 하지 않았으며 남북 회동은 9일께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10일부터 열리는 6자수석대표 회의에서는 북한이 제출한 핵신고서에 대한 검증체계를 수립하고 3단계 핵폐기 협상 개시 문제, 6자 외교장관 회담 개최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