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전문가회의서 `핵 신고’ 협의 전망

북한과 미국은 `고농축우라늄(HEU) 문제’를 포함해 현안인 핵 프로그램 목록협의와 ‘완전한 신고’를 원활히 진행하기 위해 양자 전문가회의를 운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회의는 형식적으로는 6자회담내 비핵화 실무그룹회의 산하에 설치돼 운영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2.13합의에서 규정한 초기조치(핵시설 폐쇄) 이후 논의될 2단계 조치인 핵프로그램 목록협의와 `완전한 신고’는 북.미가 양자 차원에서 논의하고 그 결과를 6자 차원에서 추인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당국자는 13일 “신고절차를 목록협의와 신고로 구분한 것은 신고내용이 정확하지 않고 완전하지 않을 가능성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민감한 내용일수록 양자 차원이건 전문가 차원이건 비공식적으로 조용하게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공식회의에서 형사가 피고인 신문하듯 해서는 민감한 문제 해결이 더 어려울 수 있다”면서 “융통성있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식 회담을 했을 때는 6자가 얼굴을 붉히지 않고 이미 사전에 논의된 걸 가지고 인준하는 형식이 되면 가장 바람직하다”면서 “그래서 이번 6자회담에서도 미북간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2단계 핵폐기 조치에 해당하는 ‘핵시설 불능화’ 개념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자는 “기본적으로 불능화에 대한 공통의 이해가 있어야 한다”면서 “수석대표 차원에서는 개념적 정의가 필요하고 기술적으로 구체적인 것은 전문가들이 논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정부는 그동안 원자로의 불능화를 실무적으로 하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연구해왔다”면서 “그 내용을 토대로 6자회담 참가국들과 실질적인 논의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의 전망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6자 장관회담의 일정이 합의되고 실무그룹회의를 언제 열자는 등에 대해 합의가 있으면 문서로 만들어 의장국인 중국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이번 회담은 개회식도 없이 바로 본론에 돌입하는 만큼 충분한 토론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