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이달초 핵·위폐 동시 협의”

위폐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북.미협의가 빠르면 이달중에 미국에서 열릴 전망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6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북한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위폐문제만을 추궁하려 한다며 협의를 거부했으나 미국이 북한의 요구대로 핵문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임에 따라 협의에 응하기로 했다.

북한과 미국은 지난해 크리스토퍼 힐 아.태담당 국무부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부상의 베이징(北京) 회담에서 김 부상이 작년 가을 미국을 방문해 위폐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북.미협의를 갖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백악관이 막판에 핵문제 동시협의에 반대한다며 비자발급을 거부, 협의가 무산됐다.

미국은 힐 차관보와 김계관 부상이 최근 베이징에서 다시 만났을 때 쌍방의 인식에 차이가 있었음을 시인하는 형식으로 사실상 유감을 표명, 북한도 이를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핵문제 동시논의에 응하기로 한 배경 등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산케이는 북.미협의가 열리면 6자회담 재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했다.

북.미협의에는 북한측에서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측에서는 재무부 당국자 외에 빅터 차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등의 참석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북.미협의에서 위폐제조 및 유통중단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위폐제조와 유통이 앞으로도 계속되면 본격적인 제재가 불가피하다는 방침도 전달키로 했다.

북한은 정부의 위폐제조 관여를 부인하되 ‘단속강화’를 약속하는 등 유연한 태도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