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완전한 합의’ 이르지 못해”

북한과 미국은 8일 싱가포르에서 가진 양자회동에서 북핵 6자회담의 진전을 막아온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에 대해 완전한 합의(a full accord)에 이르지 못했다고 일본의 한 고위 관리가 9일 말했다.

이러한 발언은 싱가포르 회동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났던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가 중국 베이징에서 양자회동 결과를 6자회담 일본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아주국장에게 설명한 직후 전해졌다.

김 부상과 힐 차관보는 각각 6자회담 북미 수석대표로 8일 싱가포르에서 회동했다.

두 사람은 이날 회동 직후 북한핵 신고 문제에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