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양자·전체회의에 주목

2단계 제4차 6자회담 참가국들이 15일 회담 사흘째 아침을 맞았지만 전날 경수로 문제를 놓고 북미 사이의 엄청난 간극을 확인했기 때문에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날 점심 전으로 예정된 북미 간 두번째 양자협의와 오후로 4시(현지시간)로 잡힌 전체회의 결과가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이날 오전 숙소인 중국대반점을 떠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2차 북미접촉 사실을 확인한 뒤 “오늘은 잘 될지 지켜보자”고 했지만 인터뷰 곳곳에 경수로에 대한 거부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북한이 원하는 제안을 담은 패키지를 마련했는데도 불구하고 전날 양자협의에서 ‘엉뚱한 것’을 얘기했다며 북측의 경수로 문제 제기를 겨냥한 뒤 “내가 북한 대표라면 패키지에 담긴 제안들을 받을 것”이라며 결단을 촉구했다.

북측 단장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도 숙소인 북한대사관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측 수석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평소보다 다소 늦은 오전 9시가 가까워져서야 북경반점 식당에 내려와 아침 식사를 한 뒤 오전 9시50분께 숙소를 떠났다. 오전 10시30분 한중 협의를 위해 댜오위타이(釣魚臺)로 향한 것이다.

송 차관보는 “우리는 북한이 장래에 경수로를 가질 기회의 창을 열어두고 있다”며 “이것을 얻을 수 있는 절차와 방법, 순서 등의 조건을 협의 중”이라고 설명, 절충점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한중 양국이 이번 회담의 중재자 및 촉진자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한중협의를 통해 북미 사이의 간극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북미 양자협의에서는 경수로로 막힌 상황에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지가 관심사가 되고 있다.

최대 관심사는 북한이 새로운 카드를 미국에게 보여줄 지 여부다.

이 자리에서 북한이 전날처럼 경수로 요구를 거듭한다면 협상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여지가 적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한이 경수로 요구에 대한 모호성을 접고 그 속뜻과 미국이 고려해볼 여지가 있는 숨은 요구사항을 내놓을 경우 본격적인 협상이 시작될 수 있다는 게 회담장 안팎의 관측이다.

이와 함께 오후 4시로 예정된 전체회의도 관심거리다.

6개국은 애초 2단계 회담을 시작하면서 매일 수석대표 소인수회의를 열어 협의상황을 정리하고 방향성을 모색하기로 했지만, 이날은 소인수회의가 아닌 대표단 전체가 참석할 수 있는 전체회의가 열린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는 분위기이다.

소인수회의는 회담 첫 날의 약속과는 달리 14일에는 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날 전체회의는 두번째 북미 양자협의 결과를 포함해 그 간의 논의상황을 정리하고 회담을 앞으로 어떻게 끌고 나갈지를 협의할 전망이다.

특히 휴회 여부가 논의될지, 중국측이 제4차 초안에 대한 수정안을 내놓을 지 등에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