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비공식 교류 잇따라.. `관계정상화 훈풍’ 솔솔

북핵 6자회담이 진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불과 1년전까지만 해도 꽁꽁 얼어붙었던 북한과 미국간의 비공식 교류도 아연 활기를 띠고 있다.

북한이 뉴욕 필 하모닉의 평양 공연을 초청하는가 하면 북한의 뉴욕 유엔대표부 가족들이 이례적인 워싱턴 나들이에 나서고, 북한 태권도 선수단은 다음달 미국 시범공연을 펼친다.

또 다음달 시카고에서 열리는 세계권투선수권대회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이후 10여년만에 처음으로 북한 선수 3명이 출전하며, 지난해 10월 북한 핵실험 이후 중단됐던 미국 시라큐스 대학과 북한 김책공대간 정보기술 인력 교환 프로그램도 재개됐다.

이에 앞서 미국 과학진흥협회(AAAS)는 지난 2월 북한과 과학기술 협력 방안을 주제로 한 학술토론회를 개최한 데 이어 5월에는 민간연구개발재단(CRDF)과 과학진흥협회가 워싱턴에서 시라큐스대, 스탠퍼드대, 코넬대, 비정부기구, 연방 상원 외교위원회, 미 국무부 관계자 등 5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북미 대학 간 과학협력을 주제로 한 비공개 토론회를 공동 주최했다.

북한과 미국간의 이같은 민간차원 또는 비공식 교류는 6자회담의 진전과 함께 일제히 물꼬가 트인 것으로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이뤄지는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조지 부시 행정부는 불과 지난해까지만 해도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꺼려왔으며, 북미간의 비공식 교류에도 부정적이거나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북미관계에 훈풍이 불기 시작했음을 실감하게 한다.

미 국무부는 그동안 허가없이 뉴욕 반경 30마일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돼 있는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외교관들의 외부 나들이를 거의 허용하지 않아왔으며, 2년전 한성렬 당시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강연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도 비공개 발언만 하라는 등의 까다로운 단서를 붙였었다.

하지만 올들어서는 김명길 차석대사가 한 비정부단체의 초청으로 워싱턴을 방문하려 하자 선선히 허락했으나 북한측 사정으로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번엔 유엔대표부 공관원 가족들의 대규모 워싱턴 나들이가 성사됐다.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은 북한 유엔대표부 가족들의 워싱턴 나들이는 “친선 도모”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부드러워진 북미관계가 성사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양국 관계정상화에 필수적인 신뢰구축을 위해 북미간의 비공식 교류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상은 이런 차원에서 뉴욕 필하모닉의 평양공연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미 국무부는 실제 초청이 이뤄지자 뉴욕 필의 결정을 전적으로 존중하겠다며 지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북한 태권도 선수단의 미국 시범공연 역시 작년에는 미 국무부측이 소극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올들어서는 ‘빨리 비자를 신청하라’고 재촉했다는 후문이다.

김책공대와 시라큐스대간의 교류도 그동안엔 열흘 남짓짜리 단기 비자로 북한측 관계자들이 방미하는데 그쳤으나 9월부터는 3개월짜리 장기 비자를 주는 등 훨씬 더 진전된 형태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점들에 비춰볼 때 앞으로 6자회담의 진전과 6자외무장관 회담 개최,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및 적성국교역법 적용 해제 등을 통해 북미간의 공식적 관계정상화가 추진되는 것과 아울러 비공식 교류도 한층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도 상호 적대감과 불신감을 완전히 버리지 못한채 핵문제 해결을 추진 중인 북미 양측은 공식적 관계정상화에 이르기 위한 신뢰구축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어 6자회담이 진전을 이룰 수록 비공식 교류의 행보도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한 북한 전문가는 관측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