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내달 7일 뉴욕서 위폐 논의

북한과 미국은 내달 7일 뉴욕에서 접촉을 갖고 북한 위폐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미 국무부가 23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애덤 어럴리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 위폐 접촉에는 북한측에서 리근 외무성 미국 국장이, 미국측에선 재무부를 비롯해 국무부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이 접촉이 북핵 6자회담과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북한의 “불법 금융 활동”에 관한 미국측 조사 내용과 조치, “북한측이 제기한 의문점들”에 대한 설명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금융, 사법 등의 “기술 전문가”간 논의라고 표현했다.

북한인권법에 따른 미국의 탈북자 수용 문제에 대해 어럴리 부대변인은 “북한 국적자의 미국 재정착 절차도 다른 국적자와 같다”며 미 행정부가 “필요한 절차를 만들기 위해 미 정부 관계기관간 그리고 다른 단체및 다른 나라 정부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곧 탈북자 수용이 이뤄진다는 뜻이냐”는 질문엔 “그 작업이 얼마나 진척됐는지 모른다”고만 말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한 질문에 세계식량계획(WFP)과 북한간 대북 지원방식을 놓고 협의가 진행중인 사실을 상기시키고 “WFP로부터 그 결과를 전달받으면 투명성, 긴급성 등 우리의 지원 기준에 따라 지원 요청 내용을 평가해볼 것”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