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금융실무회의 폐막.. “논의 생산적”

북한과 미국간 금융관계 정상화를 논의하기 위해 19일부터 이틀간 뉴욕에서 열린 북미 금융실무회의는 생산적이었다고 미국측 대표가 20일 밝혔다.

북미 금융실무회의 미국측 대표인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자금 및 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는 뉴욕의 유엔주재 미국대표부에서 이틀째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번 논의가 생산적이었다며, 양측은 상호 금융관계 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계속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회의에서는 “북한이 국제금융시스템에 완전히 들어오기 위해 이해하고 맞춰야할 기본적인 규칙과 행동들이 무엇인가를 논의했다”면서 논의해야 할 현안들이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문제지만 양측 모두 긍정적인 결과물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미국 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것은 돈세탁과 위폐, 투명성과 관련된 문제들로, 국제금융계의 구성원들은 이에 관한 기준을 맞춰야 한다면서 북한과 계속 논의해야 할 사안도 이런 문제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위폐와 관련해 얘기한 것이 있는 지를 묻는 질문에 “위폐는 우리의 계속된 우려사항이고 이 문제를 계속 다룰 것”이라고만 밝혔다.

그는 또 금융실무회의에 “타임 테이블은 없다”면서 이 문제들은 갑자기 획기적인 진전이 이뤄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장기적 목표를 향한 지속적인 과정이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해 한순간에 쉽게 해결될 수 없는 문제들임을 시사했다.

글레이저 부차관보에 앞서 회의장을 나온 북한측 대표인 기광호 재무성 대외금융담당 국장도 합의된 내용이 있는 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계속 토의키로 했다”고만 밝혀 향후 논의가 지속될 것임을 전했다.

기 국장은 이날 오전 회의에 들어가기에 앞서 “이번 회의에서 많은 진전을 기대하고 있다”며 “위법적인 금융활동을 막는 것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일관된 정책”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실무회의는 북한의 기존 불법 금융활동 근절과 향후 북한의 국제금융체제 편입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북측에서는 기 국장 등 6명의 대표단이, 미국 측에서는 글레이저 부차관보가 이끄는 대표단이 참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