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금융실무회의 개시..北 불법활동 근절.국제금융체제 편입 논의

북미간의 금융관계 정상화 문제를 논의할 금융실무회의가 19일(미국시각) 이틀간의 일정으로 뉴욕의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에서 시작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달러화 위폐 제조 등 북한의 기존 불법 금융활동 근절과 향후 북한의 국제금융체제 편입 방안이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이날 기광호 북한 재무성 대외금융담당 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대표단과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자금 및 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를 대표로 한 미국 대표단은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에서 협상에 들어갔다.

기 국장 등 6명으로 구성된 북한 대표단은 이날 회의 예정 시각인 오전 10시보다 10분 가량 늦게 미대표부에 도착, 회의 전망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회의에 늦었다면서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건물로 들어갔다.

북미 금융실무회의는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과정에서 만들어진 협의체로 북한 금융 당국자들의 미국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북측은 BDA 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미 금융기관들의 협조와 함께 국제금융 거래의 정상화를 보장받는데 주력하는 반면, 미국은 달러화 위조 등 북한의 각종 불법 금융활동을 중단시키는데 주안점을 둘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했다.

워싱턴의 한 고위소식통은 “BDA 사태가 정치적으로 해결됐지만 아직도 금융기관들이 협조를 하지 않아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은 이 문제와 함께 돈세탁, 위조지폐 제조와 유통 의혹의 재발을 차단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이 BDA 해결 과정에서 금융 시스템의 취약성을 노출한 점을 감안, IMF(국제통화기금), IBRD(국제개발은행) 등 국제 금융체제에 편입하기 위한 기술적 방법론에 대해서도 미측과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무엇보다 테러지원국 지정이 해제되고 대 적성국교역법이 종료돼야 국제 금융시스템에 접근하는 것이 가능해지는 만큼 이번 회의에서 이들 문제를 중점 거론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이번 회의는 또 북한측이 먼저 위조지폐 등과 관련한 자국의 강화된 법규와 조치들을 설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으로써 열리게 됐다는 점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조기 해제에 영향을 줄지, 이를 계기로 북미관계 정상화가 가속화될지 주목된다.

이번 회의에는 북측에서는 기 국장 외에 리철용 외환관리국 부국장, 무역은행과 대성은행 관계자 등 총 6명이, 미측에서는 글레이저 부차관보를 대표로 한 국무부 등 관계부처 관리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