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실무회담 美측대표에 국무부 부차관보

이번 주말께 뉴욕에서 열릴 예정인 북한과 미국의 양자실무회담에 나설 미국측 대표로 알렉산더 알비주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가 결정됐다.

국무부 관계자는 10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밝혔으나 회담일정은 주말께로만 정해졌을 뿐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북미실무회담에서는 지난 3일 발표된 ‘10.3합의’에 따른 양국간 현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북한에 대한 적성국교역금지법 적용 해제 등의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임을 시사했다.

알비주 부차관보는 지난 8월 캐슬린 스티븐슨 전 부차관보의 뒤를 이어 국무부 동아태국 한국.일본담당 부차관보에 임명됐다.

앞서 북핵 6자회담 ‘10.3합의’에서 북한은 올 연말까지 영변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모든 핵프로그램을 완전하고 정확하게 신고하기로 했으며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 위한 과정에 착수하기로 합의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