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核 해결조짐 北국채價 36% 급등”

북핵 문제가 최근 6자회담 진전과 더불어 해결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에 힘입어 부도 상태나 다름없는 북한 국채 가격이 지난 해 36%나 급등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북한 채권거래를 대행하고 있는 영국의 엑소틱스(Exotix)를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북한 국채는 지난 2006년 10월 액면가 1달러당 20센트 아래로 거래됐으나 현재 32센트 선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북한 국채의 지난해 수익률은 지난해 세계 부도 채권 가운데 아이보리 코스트 국채의 55%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북한 국채가격의 급등이 여기서 그치지 않을 수 있다면서 현재 액면가의 32%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는 북한의 국채가 1998년도 상반기에 북한이 남한에 흡수통합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액면가의 60%까지 거래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아미르 자다 엑소틱스 뉴욕 부지점장은 “북한이 핵신고 마감시한을 지킨다면 북한의 국채에 매우 긍정적인 순환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엑소틱스에 따르면 북한이 발행한 4억5천900만달러의 제로쿠폰 국채의 경우 핵실험을 실시한 2006년 10월 이후 60%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로쿠폰 채권은 표면금리가 0%로 만기 전까지는 이자를 주지를 않는 대신 만기 때 보장된 금리를 지급하며 일반적으로 발행기간이 보통채권보다 길고 발행비용이 저렴한 편이다.

뉴욕의 콰터쇼 인베스트먼트 공동창업자인 윈스턴 웨이는 “자본주의가 북한에서 결국 길을 찾아낼 것”이라면서 “북한 정권이 그동안 50년 이상 지속해왔지만 우리는 북한체제에서 균열을 발견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 국채를 거래하다가 투자자들이 크게 당한 적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북한 국채는 1998년 아시아 외환위기로 신흥시장이 붕괴하면서 남한의 북한 흡수통일 전망이 실현되지 않자 액면가의 25% 수준으로 급락한 적이 있다.

덴마크 헤지펀드인 글로벌 이볼류션의 수석 투자가인 모르텐 부케는 “북한체제가 결국 붕괴하겠지만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며 “통일에 희망을 걸지 말라”고 주의를 촉구, 북한 국채 가격이 결코 싸지 않다고 지적했다.

쿠바와 베트남, 수단, 아이보리 코스트 등의 부실채권을 거래해온 부케는 “북한 국채 매입을 다시 검토할 수 있으려면 북한 국채의 액면가가 1달러당 26∼28센트 수준으로 다시 떨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엑소틱스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상업은행과 펀드에 30억달러를 포함해 150억달러의 부채를 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