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核 안보리회부, 中ㆍ러 동의 관건”

잭 프리처드 전(前) 미 대북협상 전담대사는 20일 북핵문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를 위한 관건은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얻는 것이라면서 “안보리 회부가 미국 정부의 결정된 정책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프리처드 전 대사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얻지 못하면 북한 핵문제를 유엔에 회부하는 것은 실패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부시 행정부가 실패할 것을 뻔히 알면서 대북정책을 펴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이 어떤 시한을 정해놓고 그때까지 북한 핵문제가 해결이 안 되면 유엔 대북결의안이나 경제제재를 이끌어 내겠다는 입장은 아니라고 본다”며 “안보리 회부설은 북한이 원자로에서 폐연료봉을 꺼내 핵물질을 추출할 것이라는 추측이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시 행정부가 북한 핵문제가 진전이 없는 상황 속에서 6자회담 외에 다른 잠재적 대안을 다듬어 왔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 대안들을 새로운 대북정책으로 확정하느냐 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라고 설명했다.

프리처드 전 대사는 ‘6월 위기설’과 관련, “순전히 추측에 불과하다”며 “그러나 6자회담이 열리지 못한 지 1년이 되는 6월에 참가국들이 대북정책을 재점검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마도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내부 평가가 나올 것”이라며 “그럴 경우 남한과 일본 같은 동맹국들과의 협의 아래 어떻게 정책 수정을 모색해야 보다 나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겠느냐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로 떠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