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核 신고서 제출 시기 선정만 남았다”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8일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서 제출과 관련, “미∙북 간의 신고 협의가 커다란 줄기를 잡아 제출 시기 선정만 남았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희망적인 관측으로 이달 안으로는 신고가 되지 않겠나 기대한다”고 밝혔다.

차기 6자회담 개최 일정에 대해서 김 본부장은 “모든 참가국들이 6자회담이 가급적 빨리 개최돼야 한다는데 의견 일치를 보고 있다”면서 “모멘텀을 놓치기 전에 조만간 개최 시기를 조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본부장은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미국을 포함해 모든 참가국들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적 의지가 확고한 상황에서 북핵 문제의 돌파구를 여는 것이 중요한데 머뭇거리다가는 모처럼 열린 기회의 창이 닫힐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미국 대선 등으로 회담의 동력이 약해질 수 있다는 지적에 “6자 참가국 모두에게 시간은 현재 적(敵)으로 작용한다”면서 “너무 늦기 전에 각 나라의 정치적 상황과 국제 상황이 회담의 모멘텀을 앗아가기 전에 6자가 공통의 적인 시간을 이겨야 한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최근 북∙일 관계 진전을 평가하면서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일본의 에너지 지원이 여전히 불투명하게 남아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북한도 납치문제 재조사가 성과가 나오도록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김 본부장은 19일 도쿄에서 열리는 한∙미∙일 3개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 참가하기 위해 이날 오후 출국한다. 이번 회동에서는 북핵 6자회담 개최 문제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3개국 대표들은 최근 북∙일 관계의 진전 상황을 평가하고 북핵 신고와 불능화 등 한반도 비핵화 2단계 조치를 마무리하는 방안을 협의한다. 이번 회동은 지난주 북∙미 간 북핵 협의와 경제∙에너지 실무회의, 북∙일 관계 정상화 실무회의 등이 진행된 뒤에 열리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