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核 새행정부 과제로 남아”

조지 부시 대통령이 퇴임을 2주 앞둔 가운데 미 국무부는 북핵 문제는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면서 버락 오바마 차기 행정부에서도 이 문제를 계속 다뤄야만 할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이는 핵불능화와 관련된 시료채취 등 검증문제를 놓고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6자회담이 앞으로 2주도 채 남지 않은 부시 대통령의 임기 중에 어떤 진전을 보이기 어렵다는 점을 사실상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북핵 6자회담과 관련, 북한이 최근 어떤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느냐는 질문에 “이에 대해 알지 못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분명히 북한이 검증의정서에 동의하길 원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공은 여전히 북한 쪽에 넘어가 있는 상태”라고 말해 북한이 핵 검증 문제에 대해 미국 측에 어떤 움직임이나 신호를 보내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우리는 그런 일(북한의 검증의정서 동의)이 일어나길 원한다”면서도 “그것이 다음 2주 동안에 일어나는 일은 아마도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북한 핵 검증 문제는 새 행정부가 다루게 될 것”이며 “우리는 이 문제가 어디로 가게 될지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스티븐 해들리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세미나에서 “북한은 6자회담 참가국들의 분열을 시도하거나 북핵 재협상 시도 등을 통해 새 행정부를 다시 한번 시험하려고 들 것”이라며 “북핵회담은 차기 행정부 초기에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들리 보좌관은 또 “북핵 검증 없이는 진전이 있을 수 없다”면서 “북한이 비밀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는 우려가 정보당국자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그는 6자회담 참가국들의 협력을 통해 북한의 이러한 초기 시험이 실패로 돌아가게 된다면 북한은 검증협정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게 되고 그러면 우리는 불능화 검증과 핵시설 해체로 나아갈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기대 섞인 전망을 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