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核선언 외교해결 중요성 재부각”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사무총장은 28일 북한 핵보유 선언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도 대화를 통한 해결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2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막한 IAEA 1분기 이사회 의제 보고에서 그러나 한국의 핵물질 실험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아 이 사안과 관련해 새로운 문제가 없으며 사실상 종결됐음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의 요구에 따라 검증활동이 중단된 지난 2002년 말 이래 IAEA는 북한 핵활동과 관련한 어떤 결론도 도출해낼 수 없었다”며 “안전조치 이행과 관련 국제적 검증 밖에 있는 북한 핵활동은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에 심각한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북한이 핵보유를 선언한 것은 `최고 우려사항(a matter of utmost concern)’이다”면서도 “이는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책을 찾는 일의 중요성을 재차 부각시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IAEA가 “북한의 안보상 필요성과 북한의 모든 핵활동이 오직 평화적 목 적임을 국제적 검증을 통해 보장받기를 원하는 국제사회의 필요성 간에 균형을 잡아 북핵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북한 및 다른 모든 나라들과 함께 일해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사회는 이 사무총장 보고서에 기초해 1일 오후(현지시간)나 2일 오전 중에 북핵 문제를 논의하고 ▲우려 표명 ▲NPT 복귀 및 사찰 재개 허용 ▲대화에 의한 평화적 해결과 6자회담 재개 등을 촉구하는 의장 결론문을 채택할 전망이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날 보고에서 한국 핵물질 실험에 대해서는 문건으로는 물론 구두로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조창범 빈 주재 대사는 “추가 조사에서도 지난해 11월 이사회 당시 보고된 것 이상의 새로운 것이 나오지 않았으며, 핵무기 개발의도와는 무관함을 확인했음을 뜻한다”면서 ” 이 문제는 이미 사실상 종결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 핵물질 실험 문제는 오는 6월 열리는 2분기 이사회에 제출될 연례 안전조치 이행 보고서에 전말이 담기는 형태로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오는 3일까지 열릴 이번 이사회에선 이란의 핵개발 의혹과 우라늄 농축 중단 문제에 대해 제재를 요구하는 미국과 대화 및 농축 중단에 따른 보상을 강조하는 유럽 간의 논쟁이 다시 벌어질 전망이다.

그러나 최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유럽순방에서 유럽측의 외교적 해결 방안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바 있어 IAEA 차원의 제재 여부 논쟁은 일단 소강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날 모두 보고에서 이집트가 과거 핵물질 실험에 대해 보고를 누락한 사안을 사찰한 결과 비밀 핵무기 개발과는 상관없는 일로 잠정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이란 우라늄 농축 문제를 비롯해 ▲IAEA 사찰 강화 및 NPT 체제 보완 ▲다자간 틀에 의한 핵공급 시설의 창설을 포함한 핵물질 재처리 국제통제시스템 창설 등이 주요 의제로 논의된다.

또 오는 11월 임기가 끝나는 엘바라데이 사무총장 후임 문제도 논의된다. 미국은 유엔 기구 수장의 2연임 이상 불가 원칙을 내세우며 엘바라데이 퇴임을 원하고 있으나 제3세계와 유럽은 연임을 지지하고 있다./베를린=연합

소셜공유